코스합류점

끊어질 듯 이어지는 산길의 소소한 재미와 함께 푸른 파도소리 새소리 해질 무렵 번져가는 노을은 벅찬 감동마저 안겨준다.